박한샘

대한민국, b.1981

BIO

박한샘의 작업들은 모두 풍경이다. 작가는 섬, 숲과 같은 풍경에 몰두해왔는데 뜻밖에도 섬이나 숲과 같은 풍경은 별 의미가 없는 그저 이미지일 뿐이다. 작가가 원하는 것은 풍경의 재현이 아니라 그것이 상주해 있는 공간의 에너지, 아우라이기 때문이다. 즉, 그 공간이 가지고 있는 보이지 않는 아우라와 퇴적된 시간, 그 공간과 마주했을 때 자신이 가지는 느낌 그리고 그 작품을 제 3의 장소에 가지고 왔을 때 생기는 현상이야말로 작가가 흥미롭게 생각하는 부분이다. 작가는 섬이라는 이미지를 통해 어떤 이야기를 만든다기 보다는 눈 앞에 마주한 그림, 그리고 그 그림이 담아낸 시간과 아우라 자체를 관람객이 느끼길 원한다.

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한 작가는 현대 한국화의 다양한 변형이라는 시대의 흐름을 거슬러 오히려 과거로 돌아간다. 철저히 먹과 종이만을 가지고 작업하는 작가는 가장 전통적인 재료를 사용하지만 역설적으로 표현 방식이나 화면의 구성, 전체적인 느낌에 있어서 현대적이다. 수묵이라는 재료적 특성 때문에 고답적일 것만 같은 그의 작업은 오히려 거대한 화폭을 채운 여백과 때로는 조용하게, 때로는 담대하게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고 있는 섬의 균형이 전통 산수에서는 볼 수 없는 디자인 적이면서도 시적인 감수성으로 현대적인 시선을 드러내고 있다. 작가 자신을 둘러싼 환경과 에너지를 주고받고, 그 에너지에 대한 부가 설명이 필요 없는 그의 작업을 경험하는 것은 또 하나의 그의 작품의 미덕이다.
See all past shows and fair booths Chevron Arrow Icon
박한샘

박한샘

작품리스트 PDF

Download

VIDEO

Related art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