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ggested Artists to Follow

Latest Video

Group Exhibition: Secret Garden

Art Sohyang is hosting 《Secret Garden》 by three young female artists [Kim Min-song(b.1990~ Korea), Lee Ji-eun(b.1991~ Korea), Lim Ji-min(b.1989~ Korea)] from August 24 (Tue) to October 2 (Sat), 2021. The artists in this exhibition have several things in common. It is exceptionally composed of only female artists in their early to mid 30s. Through this exhibition, Art Sohyang presents the stories of three talented female artists from three perspectives. This generation of artists may be much more accustomed to using digital devices and social media fluently as they are exposed to sophisticated digital media from an early age. However, the artists in this exhibition, ironically, use only the most basic materials such as acrylic and oil to paint their works, and they are painters with skills that are rare these days. It also has an analog sensibility that tells stories about memories. You can see the various perspectives of the three artists, who started from their own memories and unraveled with their own sensibility. It looks bright with colorful colors, but if you look closely, it will be an exhibition that broadly illuminates the works of artists who talk about the depth of darkness. 아트소향은 2021년 8월 24일(화) 부터 10월 2일(토)까지 젊은 여성 작가 3인 김민송(b.1990~ 한국), 이지은(b. 1991~ 한국), 임지민(b.1986~ 한국)의 《비밀의 화원》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의 작가들은 몇 가지 공통점이 존재한다. 이례적으로 30대 초중반의 여성 작가로만 이루어져 있다. 아트소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역량 있는 여성 작가 3인의 이야기를 세 가지 시선으로 풀어낸다. 이 세대의 작가들은 어렸을 때부터 세련된 디지털 매체들을 접해 디지털 기기나 SNS를 능수능란하게 사용하는 것이 훨씬 더 익숙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 전시의 작가들은 아이러니하게도 아크릴과 유화라는 가장 기본의 재료만을 사용하여 작품을 그리는데, 요즘 시대에 보기 드문 실력을 갖춘 페인터들이다. 또 기억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가지고 있다. 자신의 기억에서 출발해 본인만의 감성으로 풀어낸 세 작가의 다양한 시선을 관람할 수 있다. 다채로운 색감으로 밝아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어둠의 깊이를 이야기하는 작가들의 작업을 폭넓게 조명하는 전시가 될 것이다.

New Online